글로벌경제신문

2020.07.05(일)
center
사진=일본 야후 홈페이지
[글로벌경제신문 김소라 기자]
일본 나고야 시가 2019년도 당초 예산안을 발표했다.

12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같은 날 나고야 시는 2019년도 당초 예산안을 발표, 일반 회계는 전년 대비 3.3% 증가한 1조 2,498억엔으로 사상 최대를 경신했으며 중점 분야인 교육과 복지를 중심으로 비용이 커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고야 시는 공립 초등학교에서 ICT(정보통신기술)를 활용한 수업을 시작하기 위한 비용뿐만 아니라 보육원 정비 등 대기 아동 대책 비용을 포함했다.

나고야 시는 교육과 관련해 획일적인 수업을 전환하기 위한 사업에 약 1억엔을 계상했다. 이 시는 공립 초등학교 한 곳을 모델 학교로 지정해 태블릿PC 160대를 도입, 앱을 사용하며 한 사람 한 사람의 이해와 관심에 따라 학습할 수 있도록 한다.

그 밖에도 나고야 시는 육아와 관련해 대기 아동 대책 비용 및 65세이상의 시민이 치매 검진 비용을 계상, 특별 회계에서는 나고야성의 콘크리트제 천수각 해체 준비 비용으로 9억 6,100만 엔을 계상했다.

이 시는 목조 복원하는 천수각을 엘리베이터 없이 이족보행 로봇 등 신기술을 활용하며 장벽 제거화를 실현할 계획으로 2019년도는 신기술 공모 비용으로 약 4,100만 엔을 포함, 실증실험에 사용하는 실물 크기의 계단 모형 제작비 등으로 약 9,000만엔을 투자한다.

김소라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안태환의 '의료 인문학'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