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left
사진=자생한방병원 한창 원장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설 연휴가 끝나자장거리 운전, 집안일, 음주 등 명절을 보내는 과정에서 받았던 육체피로가 명절증후군으로 발전해 고생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일상에 복귀했지만 여전히 몸은 긴 연휴의 영향에서 벗어나지 못한 경우가 많다. 아직도 명절 이후 몸에 불편감이 있는 이들을 위한 관리법을 자생한방병원 한창 원장의 도움말로 알아보자.

귀성·귀경길 장거리 운전은 허리에 많은 부담을 준다. 오랫동안 운전을 하다 보면 엉덩이를 좌석 앞 쪽으로 내밀거나 등받이를 과도하게 젖혀 운전하는 경우가 있다. 이러한 자세는 편하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척추 관절이 받는 부담을 증가시킨다. 허리에 좋지 않은 자세가 장시간 지속되면 근육통이나 담이 올 수 있으며, 심한 경우 디스크(추간판)질환이 발생하기도 한다.

장거리 운전 이후목과 허리에 통증이나 저림이 발생할 경우, 최대한 척추의 피로를 풀어줘야 한다. 목 뒤로 깍지를 낀 채 몸을 뒤로 젖히거나 양팔을 머리 위로 올리고 상체를 양쪽으로 기울여주는 체조가 척추 근육을 이완시키는데 도움이 된다.허리 주위 근육과 인대의 긴장을 풀기 위해 충분히 휴식을 취하는 것도 방법이다.

주부들은 명절음식 준비나 청소, 설거지 등가사일 때문에 손목을 과도하게 사용한다. 손목을 자주 쓰다 보면 주변 근육이 뭉치거나 인대가 두꺼워지면서 손의 감각을 주관하는 정중신경을 압박하게 된다. 이로 인해 손바닥과 손가락 등에 감각이상과 통증이 느껴지는데 이를 손목터널증후군이라 부른다.

손목터널증후군의 대표 증상은 손이 타는 듯한 통증이다. 밤에 증상이 특히 심해진다. 손목통증이 느껴진다면 잠자기 전 온찜질이나 마사지를 해주면 증상 완화에 도움을준다. 손목터널증후군은 치료시기를 놓치면 후유증으로 고생할 수 있으므로 명절 이후 통증이 지속된다면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한방에서는 손목터널증후군 치료를 위해 정제된 한약재를 약침 형태로 손목신경부위에 주사해 염증을 제거하고 한약으로 뼈와 근육, 인대를 함께 강화시켜주는 치료를 실시한다.

명절 음식은 전이나 튀김, 고기류 등 기름진 음식이 많다. 과식으로 인한 소화불량이나 배탈은 명절에 흔히 겪는 일 중 하나다. 배탈이 나거나 속이 좋지 않을 때는 매실차를 마셔보자. 매실은 위장과 십이지장의 소화액 분비를 촉진하는 효과와 살균작용, 정장작용의 기능도 있어 배탈과 설사 증상을 완화시켜준다. 더불어 매실은 시트르산의 함량이 다른 과일에 비해 월등히 많아 섭취한 음식을 에너지로 바꾸는 대사 작용을 돕고 근육에 쌓인 젖산을 분해하여 피로를 풀어주는 기능도 탁월하다.

친지모임에서 술자리 이후 숙취에 시달리는 이들도 많다. 과음을 할 경우 집중력 저하, 식은 땀, 어지럼증, 울렁거림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 때에는 꿀물 등 당 성분이 많은 음식을 섭취하면 도움이 된다. 당분이 음주로 인해 낮아진 혈당을 조절해 알코올 분해를 돕기 때문이다. 음주 다음 날에 38~39도 정도의 따뜻한 물에 목욕을 하는 것도 혈액순환을 원활히 해 숙취해소 및 피로회복에 효과적이다.

이재승 의학전문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