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정유미
[글로벌경제신문 박정현 기자]
정유미가 결국 황당소문을 마무리 지었다.

정유미는 12일, 세기에 기록될만한 나영석PD와의 불륜설에 강경대응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정유미 황당소문의 최초 유포자가 밝혀졌다.

보도에 따르면 유포자들은 같은 방송계 사람들로, ‘별 뜻 없이 퍼트린’ 것으로 알려져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

덕분에 정유미의 과거 열애 대상자들을 검색해보는 이들도 많아졌다.

그간 그녀는 배우 유아인이나 강동원 등과의 열애설을 몇 차례 겪어 왔다.

소속사측에 따르면 이들은 모두 잘못 알려진 헤프닝이었다.

팬들은 이번 사건으로 그녀가 겪었을 고충에 대해 공감하며, 심심한 위로를 전하고 있는 상황이다.

박정현 기자 news@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