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출처=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김수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후 쿠알라룸푸르 푸트라자야 총리실에서 진행되는 한·말레이시아 정상회담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할랄 시장 중 한 곳인 인도네시아와 협력을 통해 무슬림 시장 공동진출 방도에 관련해 의논할 예정이다.

우리 정부는 할랄 시장 규모가 시계에서 신장하고 있는 상태에서, 아세안 국가와의 협력으로 새로운 경제협력을 진행하고 우리나라의 한류와 말레이시아의 할랄을 접목해 세계 시장을 확장하는 수출 전략을 짜겠다는 계획이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지난 11일 현지 프레스센터에서 "할랄과 관련해 말레이시아 측과 양해각서(MOU)를 맺을 것"이며 "세계 할랄 시장에 진출할 때 말레이시아도 '할랄'이라는 표시만 갖고 가는 것보다 한류로 함께 진행하는 것이 홍보 효과가 크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4차 산업혁명 시대 협력 방법도 논의할 계획이며, 양국 정부는 회담 종료 이후 MOU 서명식을 진행한다.

김수림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