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7.19(금)
center
사진=신한생명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신한생명이 ‘신생아 모자뜨기 캠페인’을 진행하고 직원들이 만든 528개의 신생아 털모자를 국제아동구호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에 전달했다고 13일 밝혔다.

‘신생아 살리기 모자뜨기 캠페인’은 제3세계 저개발국가의 신생아를 위해 후원자들이 직접 모자뜨기 키트를 구입해 후원하는 참여형 기부 캠페인이다.

작년까지 누적 참여인원이 2,800여명에 달하며 이번 캠페인에도 340여명의 임직원이 참여했다.

신한생명 사회공헌 관계자는 "이 캠페인은 저체온증으로 고통 받는 신생아들에게 봉사자들이 모자를 직접 한 땀 한 땀 정성을 들여 만들어서 후원하기에 의미가 남다르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의 밝은 미래를 도울 수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