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7(목)
center
대구혁신도시 하우스디 어반 메가시티, 사진= 더피알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김수림 기자]

지방 지역경제와 부동산시장을 주도하던 지방 혁신도시 내 아파트와 오피스텔이 분양된다.

13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지방 혁신도시 내 아파트와 오피스텔이 2년만에 공급된다.

혁신도시는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계기로 지방 지역의 성정거점이 되는 곳이다. 이전한 공공기관과 지역의 연구소 및 대학, 산업체, 지방단체가 협력해 혁신여건과 더불어 주거 및 교육, 문화 등을 갖춘 자족도시로 개발돼 왔다.

업계에서는 정부의 주도하에 체계적으로 개발된 혁신도시는 ‘검증된 입지’라는 평가 받고 있다고 전해졌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2017년 6월 진주혁신도시에서 분양된 ‘진주혁신도시 중흥S-클래스 센트럴시티’는 1순위 청약 결과 884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2만 7,158명이 몰려 평균 30.72대 1을 기록하며 전 가구 마감됐다.

‘진주혁신도시 중흥S-클래스 더퍼스트’는 1순위서 평균 134.82대 1를 기록했다.

국토부 실거래가 자료를 살펴보면 광주·전남혁신도시에 지어진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 대방엘리움 2차’ 전용면적 84㎡ 지난 1월의 비해 올랐으며 대구혁신도시에 공급된 ‘대구혁신도시 서한이다음 3차 전용면적 78㎡ 역시 웃돈이 붙었다.

국토교통부가 혁신도시 정주여건현황을 분석한 결과, 혁신도시 거주민이 지난해 말 19만 2,000명으로 2017년 말 대비 1만 8,262명 증가했다. 9세 이하의 인구는 18.5%로 전국 평균(8.3%)보다 두 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정부는 혁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9월 국토부가 2022년까지 입주기업을 1,000개로 늘리고 고용인원 2만 명 달성을 목표로 한 '혁신도시 기업 입주 및 창업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고, 일부 낙후지역은 지역활성화를 위해 혁신도시 지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실제, 충남 내포신도시는 도로, 공원 등 기반시설이 갖춰져 있지만 주거 편의를 위한 자족기능이 떨어져 계획인구 10만명의 4분의 1 정도인 2만 5,000명에 불과하다. 충남은 내포신도시 성장돌파구로 혁신도시 지정을 추진 중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대구, 부산, 울산 등 10개 혁신도시는 2007년 착공 후 10년이 지나면서 대부분 1단계 사업이 마무리됐으며, 아파트 분양도 지난해 한 가구도 없었고, 올해가 거의 끝물” 이라며 “혁신도시는 거주지 제한 없이 전국에서 청약이 가능한 ‘전국구 청약’ 지역이기도 해 여전히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대구시에서는 대보건설이 대구혁신도시 중심상업지구 19-2블록에서 ‘대구혁신도시 하우스디 어반 메가시티’을 이달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 19~55㎡ 1,046실이다.

한국감정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신용보증기금 등 공공기관으로 둘러싸여 있고, 대구경북첨단의료복합단지도 인근에 위치해 있다. 단지 바로 옆에는 지난해 코스트코가 문을 열었고, 대구도시철도 1호선 안심역도 이용할 수 있다.

원주혁신도시에서는 제일풍경채가 하반기에 강원도 원주혁신도시 C-4블록에 ‘원주혁신도시 제일풍경채(가칭)’를 분양할 계획이다. 단지는 전용면적 91~117㎡ 총 1,215가구 규모다. 이 단지는 근린공원에 둘러 쌓였으며, 인근에 봉대초, 버들중, 원주여고 등이 위치한다.

우정혁신도시에서는 동원개발이 3-3블록에서 '우정혁신도시 동원로얄듀크(가칭)'를 올해 공급할 예정이다. 전용 115~118㎡ 360가구다. 한양산업개발㈜는 ‘타워더모스트 우정혁신도시’를 분양 중이다. 전용면적 27~27㎡ 648실로 구성되며 지상 1~3층에는 상업시설이 조성된다.

울산IC, 울산공항, KTX울산역 등이 인근에 있으며, 중심상업지구도 근거리에 있다.

전주시에 위치한 전북혁신도시에는 대방건설이 ‘전북혁신도시 대방디엠시티’ 오피스텔을 분양 중이다. 만성초, 온빛초, 온빛중, 양현고교 등 도보로 통학이 가능하며 근린공원, 호수공원도 근처에 위치해 있다. 단지는 전용면적 20~84㎡ 1,144실로 조성된다.

김수림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