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20.02.27(목)
center
사진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국토교통부가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와 포르쉐코리아 2곳을 포함해 8개 업체에서 제작 또는 수입해 판매한 총 103개 차종 7만3,512대가 리콜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벤츠코리아의 리콜 대상 차종은 E 300 4MATIC 등 64개 차종 4만7,659대다.

국토부는 이들 차량에 대해 우선 리콜을 진행하되 앞으로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포르쉐코리아도 718 박스터 등 2개 차종 2,315대에서 확인된 안전기준 위반으로 과징금을 부과받게 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