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7.19(금)
center
출처=오혁진 정치사회부 기자 instagram
[글로벌경제신문 박정현 기자]
클럽 버닝썬 사건과 관련된 취재로 열일 했던 오혁진 기자에게 이목이 집중됐다.

통상적으로 이용하던 오혁진 기자의 사회관계망 서비스가 일시적으로 문을 닫으면서부터다.

그동안 오혁진 기자는 클럽 버닝썬 사건의 중심을 파헤치며 새로운 소식을 전했다.

누구보다 빠르게 심장부를 겨냥한 그의 기사에 대중들의 응원이 계속되기도 했다.

과심이 집중되다 보니 그의 사소한 변화마저 큰 일은 아닌지 걱정이 앞서기도 했다.

한편, 오혁진 기자는 최근 클럽 버닝썬 사건이 아닌 다른 취재로 바쁜나날을 보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으로 버닝썬 사건에 대한 취재는 어떻게 될런지 대중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박정현 기자 news@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