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 넥슨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넥슨(대표 이정헌)은 ㈜펄사 크리에이티브(대표 강재준, 정준호)가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하는 모바일 신작 ‘린: 더 라이트브링어(LYN: The Lightbringer)’의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린: 더 라이트브링어’는 고품격 일러스트로 제공되는 영웅을 수집 및 성장시키는 수집형 RPG로, 글로벌(일본, 중국 제외) 전역에 동시 서비스를 시작, 한국어 포함 영어, 중국어(번체), 베트남어, 독일어 등 7개 언어를 지원한다.

‘빛’과 ‘어둠’의 대립 전쟁 이후 200년 만에 새로운 여정을 시작하는 영웅들의 스토리를 바탕으로, 실시간 PVP와 레이드 시스템, 유저간 거래가 가능한 거래소 등을 선보인다.

정준호 대표의 독보적인 ‘아트페인팅 텍스처 기법’이 더해진 120여 종의 캐릭터와 2D 일러스트를 3D모델링으로 구현해낸 그래픽, 각 스토리마다 제공되는 시네마틱 컷신과 궁극기 스킬 연출로 보는 재미도 선사한다.

넥슨은 ‘린: 더 라이트브링어’ 정식 출시를 기념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신규 오피셜(공식) 트레일러 영상을 공개했다. 캐릭터 마다 각자의 긴 여정을 시작하려는 모습을 담아낸 영상으로, 게임 내 오프닝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