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7.20(토)
center
사진= 무신사 스튜디오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김수림 기자]


무신사 스튜디오는 서울패션위크 기간을 맞아 국내 최대의 아티스트 에이전시인 테오와 함께 아트 프로젝트를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아트 프로젝트는 무신사 스토어 내 입점한 브랜드의 19SS 키룩을 포토그래퍼만의 시각으로 재해석해 표현한 작품들로 구성된다. 액자 전시 형태에서 벗어나 커스텀빌리지의 전사 프린트를 통해 원단에 인화, 디스플레이를 사용했다.

무신사 스튜디오 동대문점에서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주말 관람 불가) 직접 만나볼 수 있는 이번 무신사 스튜디오 아트 프로젝트는 에이전시테오의 권혁세, 공주은, 김규준, 김소연, 김신애, 김아름, 김윤우, 김윤희, 김은구, 김재훈, 김진아, 김태선, 김태은, 김한성, 김현지, 두윤종, 박은진, 신중혁, 안성진, 오현상, 윤석우, 이재안, 이정훈, 장기평, 전세훈, 정상화, 조병규, 조현설, 최준석, 표기식, 황진용 등 신진 포토그래퍼들이 참여했다.

김수림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