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인천시는 교통문화지수 향상과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세대별, 수요자별 맞춤형 교육을 강화하는 '2019년도 교통안전교육 종합 추진계획'을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계획은 올해부터 유관기관별로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함께 공유하고 더욱 체계적으로 관리·운영해 교육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시는 어린이 및 노인 등 교통 취약계층의 찾아가는 교육을 확대 실시하고 운수종사자에 대한 업종별·과정별 맞춤교육을 더욱 강화하는 등 시·군·구 및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한 수요자 중심의 교육서비스 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어 어린이 및 어르신 등 시민과 함께하는 찾아가는 공감교육을 추진한다. 인천 지역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등 어린이 교육기관이나, 노인복지관, 노인문화회관 등에 직접 찾아가 교통사고에 대한 심각성을 홍보해 교통약자의 교통사고를 미연에 예방할 계획이다.

또한 학생을 대상으로 맞춤형 교통안전교육을 확대 추진하고 초·중·고등학교 교사, 결혼이주여성, 여성운전자 등 다양한 계층의 시민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교육도 확대한다.

아울러 시는 사업용 차량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공사·공단과 연계하여 운수종사자의 업종별·과정별 맞춤교육을 강화할 방침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올해는 전년보다 3만명이 많은 65만4000명을 교육목표로 잡고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토대로 체계적이고 내실 있는 교육을 추진하겠다"며 "전 세대별·수요자별 맞춤형 교육을 통해 시민들의 교통문화 의식이 확산되면 시 교통문화지수도 많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차미혜 기자 news@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