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신내역 금강펜테리움 센트럴파크 투시도, 사진= 금강주택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김수림 기자]


서울시 제2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안이발표되자,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신설되는 노선 인근 지역이 주목받고 있다.

강북-강남간 접근성이 크게 개선되는 것은 물론 지하철 환승도 수월해져 수도권 전역으로 접근 시간이 단축되기 때문이다.

21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지역균형발전으로 들어서는 6개 노선(강북횡단선, 면목선, 우이신설연장선, 난곡선, 목동선, 서부선) 인근에서 상반기 6,375가구(8곳)가 공급 예정이다.

center
지역균형발전 노선 인근 새 아파트, 사진= 더피알 제공


이들 노선에 2028년까지 총 사업비만6조 5,360억원이 투입되며, 민간투자와 재정사업 등 다양한 방식으로 추진된다. 가장 관심을 받는 노선은 ‘강북의 9호선’이라고 불리는강북횡단선이다.

이 노선은 동쪽으로는 청량리역에서 1호선, 경의선, GTX-C(예정) 등으로연결되고 서쪽으로는 5호선과 연결된다. 3호선, 6호선, 우이신설선, 서부선, 9호선과도 환승 가능하다.

면목선은 기존 신내~청량리 노선을 그대로 유지하되, 청량리역에서 강북횡단선과 환승이 가능하다. 목동선은 기존 지상구간으로 계획한 서부트럭터미널~강월초교 구간을지하화한다. 서부선은 기존 새절~서울대입구역 구간에 완·급행 열차 운행이 가능하도록 변경했다.

새로 뚫리는 철도 덕에 비 강남권의 교통여건이 개선되는 가운데, 청량리역 인근 동부권역이 최대 수혜지로 꼽힌다. 기존 1호선, 분당선, 경춘선, 경의중앙선이 다니는 청량리역은 새로 개통되는 강북횡단선, 면목선, GTX-C 노선 등이 교차하게 된다.

디지털미디어시티(DMC), 가재울 뉴타운 등도 6호선, 경의중앙선 외에도 서부선, 강북횡단선 등이 개통 예정이다.

부동산 전문가는 “신설 철도망이 확충되면일반적으로 착공 및 개통시점에 맞춰 일대 아파트 가격이 상승하는 게 보통”이라며 “철도망이 촘촘해지면서 3개 노선 이상의 지하철이 정차하는 곳이 늘어나는것도 특징­”이라고 말했다.

새로 신설되는 노선 인근에서 이달부터 아파트 분양이 이어진다. 청량리역 일대에서는 ㈜한양이 3월 동대문구 동부청과시장 재개발로최고 59층, 192m 높이의 ‘청량리역 한양수자인 192’를 분양할 예정이다.

총 1,152가구 중 전용면적 84~162㎡ 1,120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서울시우수 디자인(입면특화설계)에 선정돼 발코니 삭제 비율 완화를적용 받았다. 바닥 슬라브 두께를 250mm로설계해 층간소음을 줄이는데 신경을 썼으며, 천장고도 2.4m로높였다,

특별공급에 앞서 아파트투유를 통해 ‘무순위청약 접수’를 받을 예정이며 청약 당첨자 계약 후 잔여세대발생 시, 무순위 청약 당첨자가 우선적으로 계약할 수 있다. 무순위청약은 청약 통장이 없어도 접수 가능하며, 당첨자로 미분류된다.

금강주택은 오는 29일 서울 공공택지지구인 양원지구 첫 분양 단지인 ‘신내역 금강펜테리움센트럴파크’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들어갈 예정이다. 중랑구망우동 26번지에 위치하며, 전용면적 79·84㎡ 총 490가구규모다.

경춘선 정차역인 신내역과 경의중앙선 정차역인 양원역을 모두 이용할 수 있다. 신내역에는 청량리역을 잇는 면목선이 추진 중이며, 6호선 연장선이올해 개통 예정이다. 신내 IC를 통해 북부간선도로를바로 이용할 수 있으며 중랑 IC를 통해서는 세종포천고속도로 이용이 가능하다.

서대문구에서는 5월 홍제1구역 재건축으로 대우건설이 전용면적 49~114㎡ 아파트를 짓는다. 총 819가구 중 334가구가일반분양 예정이다.

라인건설도 같은 달 홍은13구역 재개발로 827가구 규모의 EG the1(이지더원) 아파트를 지으며, 전용면적 49~84㎡409가구 일반분양 계획을 잡고 있다. 강북횡단선, 서부선 등이 인근에 위치할 예정이다.

김수림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