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글로벌 경영컨설팅사 맥킨지 & 컴퍼니는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호텔에서 '맥킨지 산업 사물인터넷 허브' 론칭 포럼을 21일 진행했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글로벌 경영컨설팅사 맥킨지 & 컴퍼니는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호텔에서 '맥킨지 산업 사물인터넷 허브' 론칭 포럼을 21일 진행했다.

맥킨지 산업 IoT 허브는 대만, 중국에 이어 한국이 세계 세번째로, 선도 제조기업들이 획기적인 매출과 이익을 개선할 수 있도록 디지털 혁신에 대한 역량과 노하우를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국내 기업 CEO 및 임직원 200 여명을 초청한 가운데 열린 이번 행사에서 맥킨지는 산업 IoT 기술로 성공적으로 변화를 추진할 수 있는 방법론을 소개하며, 9개의 쇼케이스 부스에서 시연을 펼쳤다.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축사에서 “정부는 IoT 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5G(5세대) 이동통신 상용화를 필두로 스마트 공장, 자율주행차 등 다양한 시범사업을 추진해 한국이 5G 기반 IoT의 글로벌 테스트베드가 되도록 하겠다”며 “민간과 정부가 역량을 한데 모아 세계가 주목할 만한 디지털 혁신을 이루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맥킨지 한국사무소의 송승헌 시니어파트너는 "현재 많은 기업들이 디지털 혁신의 중요성은 느끼지만 근본적인 변화를 추진하지 못하고 있다"며 "성장과 생산성 개선이 둔화되는 한국 제조업 기업은 산업 IoT를 활용해 생산 효율을 높이고, 질 높은 제품을 더 빠르게 시장에 선보이면서 경쟁에 앞서갈 수 있다"고 밝혔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