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아시아나항공이 감사범위 제한으로 인한 '한정' 감사의견을 받으면서 관리종목으로 지정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 같은 감사의견을 대기업이 받은 것은 이례적이다. / 사진 출처 = 아시아나항공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아시아나항공이 감사범위 제한으로 인한 '한정' 감사의견을 받으면서 관리종목으로 지정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 같은 감사의견을 대기업이 받은 것은 이례적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연결·개별 재무제표에 대한 감사의견으로 감사범위제한으로 인한 '한정' 의견을 받았다고 22일 공시했다. 회계 감사인은 삼일회계법인이다.

삼일회계법인은 "운용리스 항공기의 정비 의무와 관련한 충당부채, 마일리지 이연수익의 인식 및 측정, 손상징후가 발생한 유무형 자산의 회수가능액, 당기 중 취득한 관계기업 주식의 공정가치 평가, 에어부산의 연결 대상 포함 여부 및 연결 재무정보 등과 관련해 충분하고 적합한 감사증거를 입수하지 못했다"고 '한정' 의견 제시 근거를 밝혔다.

앞서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는 전날 아시아나항공에 감사의견 비적정설에 대한 조회공시를 요구하며 이날 아시아나항공 주식 매매거래를 정지시켰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이날 관리종목 지정 예고, 오는 25일 관리종목 지정에 들어간다"며 "매매거래는 25일까지 정지되며 26일부터 재개된다"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 한 관계자는 "한정 의견을 받은 이유는 주로 충당금 추가 설정의 문제로 ▲운용리스항공기 반납정비 충당금 ▲마일리지 충당금 추가반영 ▲관계사 주식의 공정가치 평가 등에 있어서 엄격한 회계기준을 반영한 결과”이며 “이는 회사의 영업 능력이나 현금 흐름과 무관한 회계적 처리상의 차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른 시일 내에 재감사를 신청해 회계법인이 제시한 ‘한정 의견’ 사유를 신속히 해소하고 ‘적정 의견’으로 변경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모기업인 금호산업도 지난해 연결·개별 재무제표에 대한 감사의견으로 '감사범위제한으로 인한 한정'을 받았다고 이날 공시했다. 이에 금호산업은 이날 관리종목 지정 예고, 오는 25일 관리종목 지정에 들어간다. 매매거래는 이날 오전 정지됐으며 26일 재개된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이번 외부 감사인의 한정 의견은 금호산업의 본질적 기업 가치에 대한 문제제기가 아니라 아시아나항공의 회계적 기준에 대한 이견이기 때문에 이 부분만 해소되면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