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지난 3월 21일 이대서울병원 대강당에서 있은 이대서울병원과 한국장기조직기증원 간의 업무 협약식에서 편욱범 이대서울병원장(왼쪽)과 조원현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장(오른쪽)이 협약서 서명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이화여대의료원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이대서울병원(병원장: 편욱범)은 한국장기조직기증원(원장: 조원현)과 장기기증자 관리에 관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효율적인 뇌사자 관리와 장기기증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이번 업무 협약식에는 문병인 이화여자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편욱범 이대서울병원장, 홍근 이대서울병원 장기이식센터장 등 이대서울병원 관계자들과 조원현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장, 이정림 본부장, 오재숙 부장 등 한국장기조직기증원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 협약으로 ▲뇌사 추정자의 적극적인 발굴과 신속한 연락 체계 구축 ▲뇌사 장기 기증자 이송 없이 신속한 뇌사 판정 및 효율적인 관리 수행 ▲기증을 위한 의료 정보 취득의 보장, 진료 행정 지원 협조 ▲기증을 위한 뇌사 추정자 이송 필요시 적극적인 협조 및 신속한 뇌사 판정 및 효율적인 관리 수행 등을 협력한다.

편욱범 이대서울병원장은 인사말에서 “장기이식은 이대서울병원의 중점 특화 분야로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원을 하고 있다”라면서 “장기 기증의 중요성과 숭고함을 알기에 기증자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원현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장은 “이번 협약이 생명나눔 문화 정착과 소중한 생명을 이어나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양 기관이 상호 협력해 장기기증 활성화뿐만 아니라 국민건강에도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승 의학전문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