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5주년창간
2019.10.23(수)
center
'2019 핑크런 부산' 참가자 출발에 앞서 한국유방건강재단 노동영 이사장(사진 오른쪽에서 다섯번째)과 행사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아모레퍼시픽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아모레퍼시픽은 자사가 주관하고 한국유방건강재단이 주최하는 '2019 핑크런'이 24일 개막했다고 이날 밝혔다.

5천여 명이 참가한 2019년 첫 핑크런은 부산시 해운대구 수영만 요트경기장에서 진행됐다.

올해로 19년째 이어지는 핑크런은 아모레퍼시픽이 진행하는 핑크리본 캠페인의 대표 행사로, 유방 건강에 관한 인식 향상을 위해 매년 전국 5개 도시(부산-대전-광주-대구-서울)에서 릴레이로 개최된다.

대회 참가비 전액은 한국유방건강재단에 기부되어 유방암 환자의 수술비와 검진 지원에 사용하고 있다.

‘2019 핑크런 부산대회’는 생활 속 유방 건강을 지키기 위한 다섯 가지 행동 지침을 전파하는 '핑크 세리머니'에 이어 스트레칭, 10km와 3km 참가자 출발의 순서로 진행됐다.

3km 코스는 핑크리본 캠페인 메시지 스티커, 핑크 징검다리 존 등 다양한 유방암 예방 정보를 알리는 참여형 실천 코스로 구성됐다.

코스를 완주한 참가자들은 한국유방건강재단에서 운영하는 여러 부스에서 유방암 무료검진과 상담을 진행하고, '핑크리본 실천 놀이터'에서 유방암 자가검진 실천을 서약하기도 했다.

'핑크스토어', '핑크 럭키 박스' 등 다양한 행사를 즐기며 기부할 수 있는 이벤트와 헤라를 비롯해 여러 협찬사에서 마련한 부스도 선보였다.

한국유방건강재단 노동영 이사장은 "유방암은 매월 생리가 끝난 3일 후 3개의 손가락을 펴고 3개의 원을 그리는 방식의 손쉬운 자가 검진을 통해 조기에 발견할 수 있고, 이 경우 완치율이 매우 높다"라며, "따라서 생활 속에서 정기적인 유방 자가검진을 실천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재승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주년 축하 초연결시대, 이동통신 3사 생존전략 기획/디지털 금융시대 앞당긴다 한국경제, 글로벌경쟁력 점검 긴급진단/ 위기의 K바이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