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에어서울(대표 조규영)이 26일 오전 10시부터 인기 노선들의 깜짝 특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 사진 출처 = 에어서울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에어서울(대표 조규영)이 26일 오전 10시부터 인기 노선들의 깜짝 특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상 노선은 동경, 오사카, 삿포로, 후쿠오카, 오키나와 등의 일본 노선과 보라카이, 코타키나발루, 괌 노선이며, 유류세와 항공세를 포함한 편도총액은 ▲ 동경, 삿포로 5만4,700원~ ▲ 오사카 5만3,600원~▲ 후쿠오카 4만6,600원~ ▲ 오키나와 6만4,700원~ ▲ 보라카이 8만7,000원~ ▲ 코타키나발루 9만7,900원~ ▲ 괌 11만0,500원~ 이다. 탑승기간은 3월 27일부터 4월 30일까지다.

특히, 에어서울의 인천~오사카 노선 탑승객은 간사이공항에서 시내로 들어가는 특급 라피트와 난카이 전철 승차권도 할인 받을 수 있다. 에어서울 홈페이지에서 할인 쿠폰을 프린트해서 탑승권과 함께 티켓 창구에 제시하면 되며, 특급 라피트는 1,430엔에서 1,130엔으로, 일반 승차권은 920엔에서 820엔으로 할인된다. 자세한 내용은 에어서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에어서울의 깜짝 특가는 3월 26일 오전 10시부터 4월 2일까지며, 에어서울 홈페이지 및 모바일 웹/앱 등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선착순 한정 판매로 조기 마감될 수 있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