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9.19(목)

모든 대학생에 초급 교육 시행…

center
사진=일본 야후 홈페이지
[글로벌경제신문 김소라 기자]
일본정부가 AI(인공지능) 인재 육성에 나선다.

27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AI 전략’의 일환으로 AI를 능숙하게 구사하는 인재를 연간 25만 명 육성한다는 새로운 목표를 내걸며 문과와 이과를 불문하고 모든 대학생이 AI 초급 교육을 받도록 대학에 요청, 사회인을 위한 전문 과정도 대학에 설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빅데이터와 로봇 등 첨단기술의 급속한 발달로 인해 AI 인재 부족이 심각해지고 있는 현재 일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선도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의 통합이노베이션전략추진회의(의장:스가 요시히데 내각관방장관)를 통해 오는 29일 공표한다.

현재 일본에서는 ‘IoT(사물인터넷)’ 보급과 빅데이터 활용에 따라 AI를 필요로 하는 사업은 IT 업계에 그치지 않고 다양한 분야로 확대 중으로 고도의 전문기술자와 더불어 앞으로는 폭넓은 인재가 AI 관련 기초 지식을 갖추지 않는다면 경쟁력 있는 제품 개발과 사업 전개는 어렵다.

한편 급속한 실용화 속도에 대학과 기업의 인재 육성이 따라가지 못하며 대학의 AI 교육 규모는 아직 작고 정부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석사 과정을 수료하는 인재는 도쿄대학과 교토대학, 와세다대학 등 11곳 대학에서 연간 900명 정도로 전국적으로도 2,800명 정도에 불과하다.

일반 학생에 대한 대응은 더욱 늦어지며 일본 경제산업성은 AI 등 IT 지식을 갖춘 인재는 일본 산업계에서 내년 말에는 약 30만 명 부족해질 것으로 예상한다.

일본 정부는 지금의 교육 제도로는 충분히 대응할 수 없다고 판단하며 체제 만들기에 나선다.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는 인재가 ‘딥러닝(심층학습)’ 구조와 AI를 사용한 데이터 분석 방법과 같은 기초 지식을 갖추도록 하며 일본의 산업 경쟁력에 대한 수준 향상을 도모한다.

일본 정부가 주력하는 것이 고등 교육에 대한 AI 교육 도입으로 연간 1학년당 약 60만 명 정도인 모든 대학과 직업전문학교에 초급 수준의 AI 교육을 부과하며 최소한의 프로그래밍 구조를 인지, AI 윤리 이해를 요구한다. 수강한 학생에게는 수준에 따른 수료증을 발행하며 학생들은 이를 취직 활동 등에 활용 가능하다.

그중 25만 명은 더 전문적인 지식을 갖춘 AI 인재로서 육성하며 초급 수준 습득과 더불어 ‘딥러닝’을 체계적으로 배우고 기계학습의 알고리즘 이해를 상정, ‘AI와 경제학’과 ‘데이터 사이언스와 심리학’ 등 문과와 이과 모두 AI를 활용할 수 있도록 교육을 진행한다.

현재 4년제 대학에서는 각 학년 문과 계열이 42만 명, 이공계열이 12만 명, 보건계열이 6만 명 존재하며 이 중 이공 계열과 보건 계열을 합한 18만명과 더불어 문과 계열의 15% 정도에 해당하는 7만 명이 AI 인재로 거듭날 전망이다.

사회인에 대한 학습도 진행하며 오는 2022년까지 대학에 전문 코스를 설치해 일본 정부가 비용 일부를 지원, 연간 2,000명을 교육할 예정으로 AI 활용에 필요한 딥러닝 등의 습득을 목표로 한다.

교원에 대해서는 우선 AI 분야에서 석사 과정과 박사 과정을 수료한 인재의 협력을 통해 장기적인 인원 증가를 위해 육성, 처우 등의 상세한 사항은 이번 정부 전략을 시사한 후 구체적으로 검토한다.

일본 정부는 대학 측에 일련의 개혁안을 순차적으로 커리큘럼에 반영할 것을 요구하며 기업에는 인턴십 등을 통해 AI 기능을 갖춘 학생 수용 환경을 정비하도록 촉진, 기업 측이 AI 기능을 갖춘 학생을 높은 대우로 받아들이게 된다면 대학 측도 적극적으로 교육 과정에 반영할 것으로 전망한다.

김소라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