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28일 국민은행 여의도 본점에서 열린 KB맑은하늘 금융상품 패키지 출시 기념식에서 (왼쪽부터) 허인 KB국민은행장, 조명래 환경부 장관,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민은행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국민은행이 28일 고객과 함께 미세먼지 문제해결에 동참할 수 있는 'KB맑은하늘 금융상품 패키지'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KB맑은하늘적금’은 고객이 맑은 하늘을 지키기 위한 생활 속 작은 실천을 하면 우대금리(최고 연 1.0%p)와 대중교통/자전거 상해 관련 무료 보험서비스의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는 친환경 특화상품이다.

국민은행은 고객이 가입한 적금 한 좌당 1,000원의 기부금을 조성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KB 국민의 맑은하늘 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KB맑은하늘신탁’은 고객이 대중교통 이용 등의 미세먼지 저감 노력을 한 경우 기존 B국민은행의 신탁상품에 보수 할인의 혜택을 추가한 특화 상품이며, ‘KB맑은하늘공익신탁’은 고객이 지정된 신탁상품 가입 시 부담하는 신탁보수 금액의 10%를 돌려 받아 기부할 수 있다.

국민은행은 환경성질환을 보장하는 보험 상품도 단독 판매한다. (무)KB환경사랑입원보험(보장성)은 아토피, 알레르기성 비염, 천식, 급성 기관지염, 폐렴, 외부요인에 의한 폐질환 등 환경성질환으로 입원 시 입원비를 보장하는 보장성 보험으로 질병–재해/급성심근경색증/뇌출혈 등으로 인한 입원 시에도 입원비를 보장한다.

허인 KB국민은행장은 기념사를 통해 "미세먼지를 포함한 환경문제는 우리 모두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가장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문제"라며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활동에 KB국민은행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