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6.20(목)
center
사진=일본 야후 홈페이지
[글로벌경제신문 김소라 기자]
일본 광역자치의회 의원선거 투표율이 사상 최저치를 경신할 가능성이 높다.

8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통일지방선거 전반전인 전국 41개 광역자치의회 의원선거 투표율은 같은 날 오전 1시 시점 추정으로 44.10%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통일지방선거로서 사상 최저치였던 지난 2015년의 45.05%를 밑돌 가능성이 높은 한편 11곳 광역단체장 투표율 47.67%로 추정되며 사상 최저치였던 지난번의 47.14%를 조금 웃돌았다.

대결 구도가 아닌 선거에서는 유권자의 관심이 낮아 광역단체장 선거에서는 약 32곳 광역자치단체에서 사상 최저치를 기록하는 한편 자민당이 분열하는 등 선택지가 생긴 선거구에서는 동반 상승했다.

이 같은 낮은 투표율은 후보자의 자질 부족 영향이 크다. 광역단체장에 총 3,062명이 신청하며 그중 612명의 무투표 당선이 결정, 선거구 베이스로 보면 모든 선거구의 40%가 무투표였다.

또 선거의 쟁점이 보이지 않는 것 또한 낮은 투표율의 요인 중 하나인 것으로 보인다. 많은 후보가 지역 활성화와 방재 등을 호소했지만 이러한 테마로 독자성을 발휘하는 것은 어렵다.

광역자치단체 의회 의원선거에서는 이번부터 선거 운동용 전단을 배포할 수 있게 되었지만 디지털 시대에 대응했는지 여부도 의문이 남는다. 마쓰모토 마사오(松本正生) 사이타마 대학 교수는 “스마트폰 시대 유권자에 선거 정보를 전할수 있는 회로를 어떻게 만드는 지가 과제”라고 말했다.

선거에 대한 관심 저하가 이어진다면 정치 긴장감도 사라질 수 있다. 마쓰모토 씨는 “선거권은 유권자가 사회와 관계를 맺는 책임이기도 하다”라면서“민주주의는 건전한 의무감에 기반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애초에 통일지방선거를 실시하는 목적 중 하나는 유권자의 선거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해서지만 회를 거듭할수록 지방선거의 비율은 하락 추세로 통일 지방선거로 인해 빠진 일정을 되돌리려면 광역단체장 및 의원의 임기를 연장하거나 단축할 필요가 있는데 이는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소라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