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7.19(금)
center
사진=일본 야후 홈페이지
[글로벌경제신문 김소라 기자]
일본 정부가 취업 빙하기 세대에 대한 취업 지원을 본격화한다.

10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대학 졸업 후 신규채용시 정사원이 되지 못해 지금도 불안정한 취업 상황을 겪는 30대 후반부터 40대 전반의 취업 빙하기 세대에 대한 취업 지원을 본격화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무성은 불안정한 취업은 장래 사회 보장비를 증대시키거나 생산성 향상을 저해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판단하에 근본적인 지원책을 검토, 이르면 올여름 보고할 예정이다.

10일 열린 경제재정자문회의를 통해 논의, 회의에 참석한 민간 의원은 “앞으로 3년 정도 집중적으로 재도전을 지원하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라고 제언하면서 “세미나 등의 능력 개발뿐만 아니라 실제로 안정된 대우로 취업할 수 있는 구조도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올여름을 목표로 경제재정 운영의 기본방침 정리를 위해 논의를 가속한다.

구체적인 내용은 추후 결정하지만 핼로 워크(일본 공공 직업 안정소의애칭)와 대학, 직업훈련기관, 경제 단체 등이 일체가 되어 지원하는 구조를 검토할 전망으로 빙하기 세대를 위한 인턴십 확대와 중도 채용에 적극적인 기업에 대한 보조금 요건 완화도 검토한다.

거품 붕괴와 부실 채권 문제 등의 영향으로 1990년대 중반 무렵부터 10년 정보 기업은 신규 졸업자 채용을 줄였으며 이러한 시기에 고등학교와 대학을 졸업한 빙하기 세대 중 일부는 신규 졸업 시 정사원이 되지 못한 채 실적과 경험을 쌓을 기회가 제한되었다.

신규 졸업자를 중시하는 일본 고용 관행도 문제가 되며 경기가 회복해도 비정규 사원과 무직인 채 나이를 먹는 사람이 많은 상황으로 안정된 수입이 없는 채로 고령이 된다면 생활 보조비에 의존하는 사람이 느는 등 사회 보장비 증대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3월 말 열린 경제재정자문회의를 통해빙하기 세대에 대해 “거국적으로 힘있게 지원해 갈 필요가 있다”라는 인식을 보이며 지원책의 시금한 검토를 지시한 바 있다.

김소라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