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카드사노동조합협의회가 전날 금융당국이 내놓은 대책이 미흡하다고 평가한 가운데 카드노조가 총파업에 돌입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0일 금융당국 및 카드업계 등에 따르면 카드노조는 이날 노조위원장 회의를 열고 총파업에 나설 것인지 결정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8일 카드노조는 금융당국이 요구안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현정 사무금융노조 위원장은 "금융위는 매출 500억원 이상의 대형가맹점들은 당연히 수수료가 인상될 것이라며 카드사들을 안심시켰지만 대형가맹점의 수수료 갑질은 계속되고 있다"며 "1조4000억원의 손실을 부담하게 된 카드사들에게 TF를 통해 방안을 만들겠다고 하더니 이제 와서 금감원이 소비자보호를 이유로 반대한다는 등의 핑계만 대고 있다"고 말했다.

또 카드노조는 총파업 투쟁결의문을 통해 차등수수료 도입과 대형가맹점 하한 가이드 제도 즉각 도입과 카드산업 정상화를 위한 15가지 공동요구안 수용을 요구했다.

이후 금융당국은 카드산업 경쟁력 제고 방안을 내놨다.

카드사들의 레버리지 비율은 그대로 유지하되 산정 방식을 변경하고 연내 빅데이터 신사업 관련 자산과 중금리 대출 자산은 레버리지 비율 산정 시 총자산 부분에서 제외된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다만 카드업계가 요구했던 부가서비스 축소 내용은 구체적으로 명시되지 않았다.

금융위는 향후 추가적인 실무논의를 거쳐 단계적·순차적으로 접근하겠다고 밝혔다.

카드업계는 금융당국이 내놓은 이번 방안과 관련해 다소 아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카드노조가 공동요구안을 금융당국이 수용하지 않을 시 총파업을 돌입하겠다고 밝힌 만큼 실제로 투쟁이 시작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