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6.16(일)
center
전주 한옥마을 농식품 벤처·창업기업 제품 판매관 '마켓 영농하게'.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식품 벤처·창업 기술을 육성하기 위해 올해 지원규모를 대폭 확대했다고 11일 밝혔다.

농식품부 분야 벤처 기업은 지난해 말 2천333개로 집계됐다. 2016년 1천744개, 2017년 1천932개 등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관련 예산 규모를 지난해 74억보다 64% 증가한 121억원을 편성했다.

또한 농식품부는 지난해 보다 2배이상 확대된 5년 미만의 창업 기업 227개 업체를 선발해 사업화 자금과 컨설팅을 지원한다. 사업화자금 지원 규모도 지난해 최대 1000만원에서 올해 2000만원으로 늘렸다.

벤처·창업기업이 크라우드 펀딩을 보다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펀딩에 필요한 영상 제작, 법률·회계 자문 등 각종 지원도 확대했다. 보유 기술을 활용해 투·융자를 받을 수 있도록 기술평가 지원 금액을 전체 소요 비용의 70%에서 90%로 올렸다. 자체 연구역량이 부족한 벤처·창업 기업 30여 개를 대상으로 연구개발(R&D) 바우처도 확대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벤처·창업기업에 대한 판로 지원을 내실화하기 위해 전주 한옥마을에 창업 7년 이내 농식품 기업의 아이디어 제품을 판매하고 홍보하는 공간인 '마켓 영농하게' 3호점을 신규 개설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식품 벤처·창업은 전통적인 농산업에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해 농업의 미래를 키워나가는 분야"라며 "농식품 벤처·창업을 통해 농업이 미래 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차미혜 기자 news@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