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모델이 GS25요금제 상품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출처=GS리테일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편의점이 반값이동 통신 가입 서비스 플랫폼의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편의점 GS25의이동 통신 서비스 상품인 GS25요금제의가입자수가10만명을 넘어섰다. GS25요금제는 U+알뜰모바일미디어로그(알뜰폰 사업자: MVNO)와 GS25가 제휴해 선보인 알뜰 이동 통신 요금제 서비스 상품이다. 1~2만원대의 저렴한 월 이용료에 쓰던 번호를 그대로 쓸 수 있고의무 사용 약정 기간이 없어 해지 시 위약금도 없다.

GS25요금제의 가격대는최저 1만2100원(3GB/150분)부터 최대 2만6200원(10GB/180분)까지 6종으로 운영된다.[표1참조]이동 통신 3사들이 주력으로 운영하는 통신 상품 요금이월4만원~9만원대인 것을 감안하면 GS25요금제는 반값 이하 수준이다.

GS25요금제 6종 중 가장 많은 고객이이용하는 상위 3개 상품은 △5GB·200분(1만4280원)요금제△15GB·100분(2만5300원)요금제 △3GB·150분(1만2100원)요금제 순이다.특히 5GB·200분 (1만4280원)요금제의 경우 각종 SNS 상에서 ‘최고의 가성비’라는 평을 받으며 3월 한달간GS25 요금제 가입자 중 49%가 선택한 대표 상품으로 자리매김 했다.

또한, 일부 상품은 제공된 데이터 양이 소진된 후에도 추가 과금없이 적정 속도로 계속 사용할 수 있거나LG U+의 이동통신망을 이용하는 1회선에 한해 무제한 통화가 가능하다. GS25는 이런 부가 서비스도 상품의 가성비를 더욱 높여 가입자 수 10만명을 돌파하게 한 데에 한 몫 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GS25요금제는 GS25에서 후불 유심 카드를 구매하고 스마트폰 에 장착후, 개통 신청 하면 이용할 수 있다.서비스 개통 절차는U+알뜰모바일의 개통 센터나 홈페이지를 통해 간단한 본인 인증 절차를 거치면 평일의 경우 1시간내로 완료 된다.신규 가입이나 번호 이동이 모두 가능하며 미성년자가 개통 신청을 할 경우 보호자의 본인 인증이 필요하다.

권지현 GS리테일 서비스 상품 담당MD는 “GS25요금제를 이용하고 있는 고객들이 통화와 데이터 이용 품질에 차이가 없다는 것을 체험하며 가족,지인들의 추가 가입이 늘고 있다” 라며“스마트 컨슈머 증가와 언택트 문화 확산으로 고객 스스로 가성비를따져 보고 직접 개통을 신청하는 시대가 온 만큼 확실한 비교 우위를 갖는 서비스 상품을 갖춰가고자 한다”라고 했다.

이재승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