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정부가 스마트폰, 인터넷 과의존 예방 및 해소를 위해 소매를 걷어 올렸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정부가 스마트폰, 인터넷 과의존 예방 및 해소를 위해 소매를 걷어 올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19년도 스마트폰·인터넷 과의존 예방 및 해소 추진계획'을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하고 제 4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보고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방안은 지난 1월 제1차 사회관계 장관회의에 보고된 '제4차 스마트폰·인터넷 과의존 예방 및 해소 종합계획(2019~2021)' 회의결과 후속조치와 5G 시대 이용자보호 강화 일환으로 마련됐다.

이 방안은 디지털 포용정책의 일환으로써 부처간 협력은 물론 지자체·시민사회와의 공조체계 구축에 역량을 모으고, 실수요자 중심의 접근성 확대 및 원스톱 서비스 제공에 중점을 뒀다.

우선 정부는 추진계획의 4개 정책영역(교육개선, 상담치유, 사회기반, 국민소통)별 전담팀을 구성하고 분기별 점검회의 개최로 추진과제 관리와 보완·개선사항을 신속하게 조치할 계획이다.

또 17개 광역지자체, 민간협력단체 등이 협력 네트워크로 참여함으로써 민간 주도로 지역 중심의 대응력을 집중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국민들이 디지털 역기능 문제로 정부 지원이 필요한 경우에는 손쉽게 관련 교육·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디지털 역기능 대응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안내해 대상별·증상별 맞춤형 예방교육 및 치유상담이 제공되도록 도울 예정이다.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상반기 중 통합안내 시범사이트를 구축해 전문가 및 정책고객의 의견수렴 후, 필요 예산을 확보해 늦어도 내년까지는 정규사이트를 오픈할 예정이다.

올해에는 ▲배움 ▲상담·치유 ▲사회기반 ▲소통·참여 등 4대 정책영역에서 15개 중점과제, 51개 세부과제가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특히 영·유아 스마트폰 과의존 예방교육 관리 강화 및 교육 프로그램 확대와 고령층 대상 과의존 예방교육 정규편성의 전국 확대를 추진한다.

과기정통부는 관계부처 협력을 통해 전국 18개 '스마트쉼센터'를 중심으로 영아부터 고령층까지, 가정에서 지역사회까지 서비스가 이뤄지도록 올해 추진과제를 이행할 계획이다.

디지털 사회에 시민에게 요구되는 역량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교육·상담에서 코칭으로' 서비스를 고도화하는 등 정책의 성과와 만족도를 높여 갈 예정이다.

오용수 과기정통부 정보보호정책관은 "올해는 부처간 협력과 소통을 강화해 국민 체감도와 정책의 실효성을 높이는 데에 실행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오는 6월 예정된 정보문화의 달을 맞아 시민들이 건전한 스마트폰 이용문화 확산에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