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현대자동차 엔씨노(국내명 코나). 사진=현대자동차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오는 16일부터 25일까지 세계 모터쇼 등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상하이 모터쇼에 참석해 중국형 신형 쏘나타와 올 뉴 K3 등 신차를 대거 전시한다.

13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차는 이번 상하이모터쇼에 2880㎡ 규모의 전시장을 마련, 완성차와 친환경차 등 13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신차는 중국형 신형 쏘나타, 신형 ix25, 엔씨노(중국형 코나) 전기차, 링동(아반떼)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등 4대다.

현대차는 이와 함께 수소전기차 넥쏘 등 양산차 4대와 i20 WRC, i30 N TCR, 벨로스터N 퍼포먼스카 등 고성능차. 쇼카 라페스타도 대거 전시한다.

이 외에도 현대 디지털키, 바이두 음성인식,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 체험을 제공하고, 넥쏘의 미세먼지 정화 능력을 시연한다. 고성능차 벨로스터N 레이싱게임과 미니카 레이스도 준비, 중국 소비자들의 눈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기아차는 '더 비전 스페이스'라는 콘셉트로, 2475㎡의 전시장에 기아차의 미래 신기술, 브랜드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올 뉴 K3, 올 뉴 K3 PHEV 등 신차를 비롯해 '이매진 바이 기아', 'BDc CTCC 경주용차' 등 콘셉트카가 전시된다.

스포티지 개조차, 즈파오, 이파오, KX크로스, 스팅어, K5프로, K5 PHEV 등 양산차도 대거 전시된다.

기아차는 이와 함께 'READ 시스템, AR X-ray, VR레이싱게임 등 기아차의 최첨단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