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7.20(토)
center
신촌 세브란스 병원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 사진=한진그룹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아들인 김현철 사단법인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가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를 방문했다.

김 이사는 13일 오전 9시 59분께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조 회장의 빈소를 찾아 "이렇게 허무하게 가실 줄 생각도 못 했는데 너무나 애석하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약 10여분 간 조문을 마치고 나온 김 이사는 "사실 저희 부친과 조양호 회장님의 선친, 조중훈 회장하고 아주 절친하다"며 "저는 조양호 회장님과 개인적으로 친분이 상당히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고인 가시는 길에 추모를 하시는 분들도 많이 계시지만 저 역시도 너무나 추모한다"고 전했다.

김 이사는 빈소 안에서 유족과 나눈 얘기에 대한 질문에는 "고인에 대해 이런저런 말씀을 나눴다"며 "저는 이렇게 오래 병원 생활을 하신지 몰랐는데 4개월 가까이 미국에서 병원 생활하셨다고 한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조양호 회장은)제 고등학교 선배님, 경복고 선배님이시기도 하다"며 "그래서 자주 식사도 하며 상당히 많은 애정을 가져주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로서도 참 이렇게 허무하게 가실줄 생각도 못했다. 너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애통한 심정을 드러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