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BC카드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BC카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데이터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2019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의 데이터 공급∙가공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은 벤처기업, 소상공인, 스타트업 등이 사업에 필요한 데이터를 저비용으로 구매 및 가공 요청할 수 있도록 바우처를 지급하는 사업이다.

앞으로 BC카드는 ‘2019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 공식 데이터 공급∙가공기업으로서,지난 37년간 축적한 빅데이터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중소벤처기업, 소상공인, 스타트업의 경영 활동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BC카드 빅데이터는 3단계로 제공된다.

먼저 가맹점 매출, 고객 카드 소비, 카드 승인 건별 거래 내역을 바탕으로 ‘원천 데이터’를 구성하고, ‘원천 데이터’를 연령/성별 소비, 지역/기간/업종별 카드매출 및 건수 추이, 지역별 가맹점 개/폐업 추이 등으로 가공한 ‘기본분석 데이터’를 구성한다.

다음으로 ‘기본분석 데이터’를 거주자/방문자 소비 패턴, 테마별 고객 분류, 내/외국인 시간대별 소비 패턴 등 사용자의 목적에 맞게 분석할 수 있도록 조합한 ‘응용 분석 데이터’를 제공한다.

카드 결제 데이터 뿐만 아니라 자체 보유한 소셜데이터 분석 플랫폼, 공공데이터 등 외부 데이터를 분석 및 가공한 융합 데이터도 제공하고 있다.

김진철 BC카드 마케팅부문장(전무)은 "지난 37년간 축적해온 BC카드의 빅데이터는 기술력과 품질로 신뢰받고 있다"며 "2019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 공식 데이터 공급∙가공기관으로서 양질의 빅데이터 서비스를 제공하고, 중소벤처기업, 소상공인, 스타트업과의 상생에도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