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12일(현지시간)부터 예판 진행...13일 초기 물량 소진

center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가 미국에서 예약판매를 진행한지 하루 만에 초도 물량이 완판됐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가 미국에서 예약판매를 진행한지 하루 만에 초도 물량이 완판됐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갤럭시 폴드는 지난 12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예약판매를 시작한 지 하루 만에 초기 물량을 소진했다.

삼성전자 미국법인은 "신청자가 몰리면서 예약을 받을 수가 없다"며 "예약이 가능할 때 추후 알림을 주겠다"고 밝혔다.

현재 삼성전자가 공식적인 판매 수량을 밝히진 않았지만, 1만대 안팎이 판매된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갤럭시폴드는 미국에서 이달 26일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12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갤럭시폴드 예약판매를 진행했다. 미국에서 판매되는 갤럭시폴드는 LTE를 지원한다. 현지 판매는 이통사 AT&T와 T모바일이 담당한다. 출고가는 1,980달러(약 224만원)이다.

다음달 3일부터는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15개국에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다만 미국과 유럽 지역에서 판매되는 모델의 경우 4G 버전이다.

국내에선 다음 달 중순 240만원 안팎의 가격 출시가 예상된다. 특히 국내에선 미국과 달리 5G 모델 출시가 계획돼 있다.

한편 갤럭시 폴드는 접으면 4.6인치, 펼치면 7.3인치의 화면으로 구성된다. 멀티 액티브 윈도우 기능을 통해 최대 3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center
삼성전자의 첫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가 미국에서 예약판매를 진행한지 하루 만에 초도 물량이 완판됐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