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사진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16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아시아나 항공 매각과 관련해 "자회사 일괄매각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산은 본점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매각 주체는 금호산업과 아시아나가 되고, 매각까지는 최소한 6개월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금호 측은 전날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를 매각하는 내용 등의 자구계획안을 제출했다.

자구안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매각은 구주 매각과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로 진행된다.

이 회장은 인수 비용에 대해선 "부채가 정확하게 3조6,000억원 조금 넘는다"며 "모든 기업이 인수를 할 때에는 부채를 다 갚아야만 하는 것은 아니고 적정한 자본이 조달되고 큰 무리가 없이 갈 수 있는 구조만 된다면 일정액의 부채는 끌고 가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그는 매각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박삼구 전 회장의 개입 우려와 관련해서는 "매각 주관사는 공개적으로 투명한 절차에 따라 할 것이고 이 모든 과정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박 회장의 부당한 영향력은 있을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그동안 수익성을 높이기 위한 많은 작업이 있었고 조금 보완되면 앞으로 흑자를 기록할 매력적인 회사라고 생각하고 충분한 매수자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면서 SK, 한화 등 인수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기업에 대해서는 "우리가 판단할 사항은 아니고 관심있는 곳이 신청할 때 공개매각 절차를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채권단의 자금 지원 요청과 관련해 오는 25일 이전에 MOU를 작성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그는 "시장의 신뢰는 벌써 회복됐다고 생각하고 25일 이전에 가시적인 조치가 나오도록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며 "최소한 구체적인 결정은 25일 전까지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