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서울 성동구 스마트 횡단보도 집중조명 개념도.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성동형 스마트 횡단보도 집중조명 시설을 오는 6월 중 2개소에 우선 설치해 시범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성동형 스마트 횡단보도 집중조명은 횡단보도상 도시생활에 필요한 기능이 탑재된 시설물을 함께 설치해 원격제어, 빅데이터 분석, 교통관련 데이터 자동 수집 등 통합플랫폼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횡단보도 이용자의 교통사고 예방을 주목적으로 한다.

주요기능은 횡단보도 집중조명등 설치(감지센서 포함), 차량번호 자동인식, 보행자센서 및 음성안내, 신호감시 폐쇄회로(CCTV), 보행량 방향별 감지, 로고라이트, 기타 무단횡단금지 자동방송 및 교차로 주의안내 전광판 설치 등이다.

시범 설치지점은 보행량이 많은 '성동구청 앞 횡단보도'와 '무학여고 교차로' 2개소다.

성동구는 2개월 정도 시범운영을 통해 보완 사항을 꼼꼼히 체크한 후 확대·설치 할 예정이다.

차미혜 기자 news@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