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미세먼지 농도와 신용카드 매출액 (자료=하나금융경영연구소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미세먼지 뉴스량이 많은 날 리조트와 놀이공원의 매출액이 3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KEB하나은행 소속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17일 최근 사회적 관심이 급증하고 있는 미세먼지 농도에 대한 객관적인 실태와 미세먼지가 초래한 소비행태 변화를 분석한 ‘미세먼지가 바꾼 소비행태 변화’라는 보고서를 발간했다.

동 보고서에 따르면 업종별 매출액은 실제 미세먼지 농도보다 관련 뉴스량에 크게 영향을 받고 있고, 미세먼지 뉴스량에 따라 업종별 매출액의 편차가 두드러지는 등 미세먼지가 한국인의 소비행태에 적지 않은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한 해 동안 약 230개 업종, 900만여건의 신용카드 매출 집계 데이터를 분석한 동 보고서에 따르면 카드결제 비중이 높은 대형마트, 주유소 등 대부분의 업종 매출액이 실제 미세먼지 농도보다 관련 뉴스량과 더 높은 상관관계를 보였다.

또 미세먼지 뉴스량이 많은 날과 적은 날의 소비 편차를 업종별로 살펴본 결과 차량 정비(-29%)와 렌터카(-18%), 호텔(-10%)과 고속도로 통행(-10%) 등 나들이와 관련한 업종의 매출액이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쇼핑업종의 경우도 대형마트와 농산품직판장 등 오프라인 쇼핑 업종은 평일과 공휴일 상관없이 미세먼지 뉴스량이 많은 날 매출이 급감한 반면 온라인 쇼핑 업종은 매출액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식음료업종과 문화생활/여가생활 관련 업종은 미세먼지 뉴스량이 많아질수록 소비가 전반적으로 감소됐지만 세탁소(+40%)와 목욕탕/사우나(+12%)는 매출 확대 요인으로 작용했다.

일별 특징도 두드러졌다.

통신판매(+19%)와 대형 온라인쇼핑몰(+14%)은 미세먼지 뉴스량이 많을수록 휴일 매출액이 급증한 반면 놀이공원(-35%)이나 영화/공연장(-25%)은 평일 매출액이 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환경공단이 발표한 1995년 이후 국내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1995년의 72µg/m3에서 2005년 57µg/m3, 2015년 48µg/m3 등 계속 감소추세에 있으며, 지난해 역시 41µg/m3 내외로 추산되고 있어 일반적인 인식과는 달리 국내 미세먼지 농도는 꾸준히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통계청 등에 따르면 국민 3명중 1명이 대기환경이 ‘나쁘다’고 응답하거나 조사 대상의 90% 이상이 ‘미세먼지가 많다’고 응답하는 등 미세먼지에 대한 부정적 인식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동 연구소는 2013년의 미세먼지 예보제 시행과 2016년 정부의 미세먼지 관리 특별대책 발표 등의 정책 시행으로 ’미세먼지‘를 언급한 뉴스량이 2009년 약 1,100건에서 지난해 약 3만3,000건으로 30배 가량 급증하면서 국민들의 관심과 불안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의 정훈 연구위원은 "데이터 분석 결과 미세먼지 관련 뉴스가 많은 날은 노후화된 기존의 차량 대신 신차를 구매하는 소비자가 평소보다 13% 증가한 반면 중고차 매는 2% 감소하는 등 미세먼지로 인한 소비 행태에 흥미로운 변화가 다수 발견됐다"며 "소비자들이 뉴스를 통해 미세먼지 관련 정보를 인식하면서 실제 미세먼지 농도보다는 미세먼지 관련 뉴스량에 따라 소비행동이 달라지는 현상이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