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현대엔지니어링 “앞으로도 대한민국 위상 높이는데 이바지할 것”

center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제공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현대엔지니어링이 준공한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종합석유화학단지인 키얀리 가스화학플랜트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번 방문에는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도 동행했으며, 전날 두 정상이 플랜트와 석유화학 산업 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한 뒤라 더욱 뜻깊은 자리가 됐다.

또한 무랏겔디 메레도프 투르크 석유가스부총리, 라시드 메레도프 대외관계 부총리겸 외교장관과 더불어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장, 진기훈 주투르크메니스탄 대사,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사장도 참석해 한국건설의 높은 기술력을 함께 확인하며 인프라 외교에도 기여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013년 3조4000억원에 본 사업을 수주했으며, 지난해 10월 무재해로 준공하며 유종의 미를 거두었다.

준공된 플랜트에서는 연간 40만톤의 폴리에틸렌과 8만톤의 폴리프로필렌을 생산해 연간 6억불의 수익을 창출함으로써 투르크메니스탄 국부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현대엔지니어링은 발주처인 투르크메니스탄 국영가스공사가 향후 석유화학제품을 원활하게 생산할 수 있도록 공장 운영 및 유지보수와 관련된 기술 기술을 전수하는 데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본 사업은 현대엔지니어링·LG상사 컨소시엄이 투르크메니스탄의 막대한 천연가스를 실질적인 활용할 수 있도록 기획 및 제안하고, 한국수출입은행과 무역보험공사의 금융제공으로 추진된 것으로 민관이 긴밀히 협력해 이룬 결과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또한, 사업 수행시 국내 중소기업들과 동반 진출해 70% 수준의 외화가득률을 보여 상생협력의 모범 사례로도 평가받고 있다는 것이 현대엔지니어링의 설명이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