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러시아 크렘린궁은 18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월 하반기에 러시아를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러시아 크렘린궁은 18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월 하반기에 러시아를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크렘린궁은 이날 자체 웹사이트를 통해 내놓은 보도문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북한 지도자 김정은을 만날 것”이라면서 “푸틴 대통령의 초청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4월 하반기에 러시아를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날짜와 장소는 언급되지 않았다.

하지만 현지언론들의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24일 또는 25일쯤에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첫 정상회담을 가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일본 교도통신은 18일 김정은 위원장이 오는 24~26일 사흘간 러시아를 방문하는 방향으로 일정을 최종조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북러 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열리면 지난 2011년 김 위원장의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시베리아 부랴티야공화국 수도 울란우데를 방문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대통령과 회담한 뒤 8년만이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