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서울 도심과 인천공항을 연결하는 한국도심공항리무진.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서울시는 공항버스 요금을 교통카드로 지불할 경우 1000원 인하된다고 19일 밝혔다.

다만 현금요금은 종전과 동결된다. 시는 공항버스 이용객의 70% 이상이 카드로 요금을 지불하는 만큼 현금이 아닌 카드요금 인하를 통해 시민에게 직접적인 혜택을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공항버스 요금 적정성 문제는 지난해 9월부터 반복적으로 제기됐다. 이에 시는 용역시행, 변경된 여건 검토(공항여건, 승객수요 등), 운수업체 협의 등을 진행했다. 시는 당초 현금과 카드요금 모두 1500원 인하를 요구했으나 운수업체들의 반대로 수용되지 않았다.

서울시는 지난해, 올해 초 운행·경영실적 등을 재검토 해 교통카드 요금 1000원 인하 방안을 제시했고 협의 후 결정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요금인하로 인한 서비스 질적 저하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시민들에게 실질적 요금 혜택이 반영되도록 교통카드 요금 인하를 결정했다"며 "시민의 교통편익이 증진되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차미혜 기자 news@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