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출처=금융위원회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금융위원회가 KT에 대한 케이뱅크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중단한 가운데 케이뱅크가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양새다.

19일 금융당국 및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는 최근 정례회의를 열고 KT가 신청한 케이뱅크에 대한 주식보유한도 초과보유 승인 심사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KT는 지난달 금융위에 케이뱅크 지분을 10%에서 34%로 늘리기 위한 초과보유 승인 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다.

금융위는 "심사과정 중 KT에 대한 공정위 조사 등 은행법 시행령과 은행업 감독규정 등에 해당하는 사유가 확인됐다"며 "심사중단 사유 등은 신청인 측에 통보하고 사유가 해소되면 즉시 심사를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로 KT의 심사 통과 여부는 불투명해졌다.

심사를 통과하기 위해서는 최근 5년간 공정거래법이나 금융 관련 법령, 조세범 처벌법,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 위반으로 벌금형 이상 형사처벌을 받은 사실이 없어야 한다.

그러나 KT는 지난 2016년 지하철 광고 입찰 담합으로 7,000만원의 벌금형을 받은 바 있고 KT 회장은 최근 불법 정치자금 혐의 등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케이뱅크의 자본확충에도 난항이 예상된다.

케이뱅크는 대주주 적격성 심사가 지연되면서 5,92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 계획을 다음달로 연기했지만 금융위의 심사 중단으로 이마저도 어렵게 됐다.

케이뱅크는 "분할 시행 및 신규 투자사 영입 등 실행 가능한 모든 방안에 대해 주요 주주사들과 협의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케이뱅크는 보통주 지분율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전환 신주 발행을 통해 일정 규모의 증자를 가교 형태로 시행하고 대주주 자격 심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대규모 증자를 다시 추진하는 유상증자 분할 시행을 검토할 예정이다.

또 지난해 유상증자와 유사하게 업계 리딩 기업이 케이뱅크의 주요 주주사로 새롭게 참여할 수 있도록 시장조사 및 대상 기업과의 협의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케이뱅크는 이같은 방안에 대한 시행여부와 실행 시기 등에 대해 KT, 우리은행, NH투자증권, IMM 등 주요 주주사들과 본격적인 협의에 들어갈 계획이다.

케이뱅크 한 관계자는 "앞으로도 주주사들과 힘을 합쳐 1금융권 은행으로서 안정적인 운영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