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7.17(수)
center
정부가 5G 서비스 국민불편 해소를 위한 민관합동 TF를 구성했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정부가 5G 서비스 국민불편 해소를 위한 민관합동 TF를 구성했다.

19일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민관합동 TF는 5G 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민불편 해소를 위해 서비스 수신 가능범위(커버리지) 확대, 끊김 현상 등 기술적 문제 해결 등을 논의하고 주요 내용을 공개해 대국민 소통을 강화할 계획이다.

TF 회의는 23일 개최되며 매주 회의를 개최해 5G 서비스 관련 현안을 점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국민들이 5G 서비스 이용 과정에서 느끼는 불편을 조속히 해결해나갈 수 있도록 정부-이동통신사-제조사간 정보를 공유하고 기술적 대안을 마련해 현장에 적용해나갈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매일 5G 서비스 관련 ‘부내 일일점검회의’도 개최한다. 품질개선 정도, 민원추이 등을 점검하고 국민이 체감하는 다양한 문제 상황에 즉시 대응하기 위함이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정부는 5G 서비스 상용화 초기 과정에서 국민이 느끼는 여러 불편에 대해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TF운영을 통해 정부와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 등의 역량을 총 결집해 5G 서비스를 최대한 조속히 안정화하고 이를 통해 국민에게 최고 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