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5(금)
center
정부가 지난 1월부터 실시한 자동차 교환·환불제도(한국형 레몬법)에 국내·외 15개 제작사가 참여한다. 이는 시장점유율 98%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 김봉수 기자]
정부가 지난 1월부터 실시한 자동차 교환·환불제도(한국형 레몬법)에 국내·외 15개 제작사가 참여한다. 이는 시장점유율 98%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국토교통부는 19일 "한국GM과 벤츠, 포드(링컨), 아우디폭스바겐(벤틀리, 람보르기니), 캐딜락 등 5개사 9개 브랜드가 한국형 레몬법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해 왔다"고 밝혔다.

현재 현대(제네시스), 기아, 쌍용, 르노삼성 국산차 4개사와 BMW(미니, 롤스로이스), 도요타(렉서스), 닛산(인피니티), 재규어랜드로버, 볼보, 혼다 등 수입차 6개사 등 국내외 10개사, 16개 자동차 브랜드는 이미 참여를 결정한 상태이다.

한국GM과 벤츠, 포드, 아우디폭스바겐 등도 곧 제도에 함께할 예정이다.

레몬법은 결함이 있는 차량이나 전자 제품을 제조사가 소비자에게 교환·환불·보상해 주는 미국의 소비자 보호법이다. 불량품을 '레몬'이라고 부르는 데에서 이름이 유래했다. 한국은 올 해 1월 이 제도를 도입했다.

소비자는 1년·2만㎞ 이하인 신차에서 똑같은 하자가 반복되는 등 자동차관리법 관련 요건을 충족할 땐, 자동차안전·하자심의위원회에서 교환·환불 중재를 신청할 수 있다.

김봉수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