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이 5G 이동통신 상용화 경험을 공유, 4차 산업혁명 시대 공동 대응과 포용적 혁신성장 기회를 확대할 방침이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이 5G 이동통신 상용화 경험을 공유, 4차 산업혁명 시대 공동 대응과 포용적 혁신성장 기회를 확대할 방침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유영민 장관이 지난 19일 우즈베키스탄 정보기술통신개발부와 우주협력 MOU를 체결하고 혁신개발부와 과학기술협력 MOU를 각각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신북방 정책 추진을 위한 중앙아시아 3개국 정상순방의 일환으로 양국 정상의 임석 하에 이뤄졌다. 양국은 이를 바탕으로 우주와 과학기술, ICT 분야에서 상호 협력을 활성화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먼저 한-우즈벡 간 우주협력 MOU 체결을 통해 우주분야 정책교류 등 상호 호혜적 협력을 증진하고,이를 계기로 한국 다목적실용위성 영상의 현지 위성 직수신국 설치 추진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또한 우즈벡과 과학기술협력 MOU 체결을 통해 기존에 협력중인 화학분야를 포함해 기후기술, 재생에너지, 기술상용화 등 다양한 분야로 협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우리 정부에 대한 우즈벡의 화학연구원 설립관련 지원 요청과 관련해, 이번 과학기술협력 MOU를 기반으로 향후 해당분야 협력이 보다 가속화 되리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