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북한이 수도 평양에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주제로 국제대회를 개최해 눈길을 끌고 있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북한이 수도 평양에서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주제로 국제대회를 개최해 눈길을 끌고 있다.

20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스페인 민간단체인 ‘조선친선협회’(KFA)는 지난 18일부터 오는 25일까지 평양에서 '평양 블록체인·암호화폐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당초 이 행사는 지난해 9월 예정돼 있었으나 미뤄져 이번에 열렸다.

블록체인은 데이터를 여러 컴퓨터에 분산 저장·처리해 해킹 위험을 줄이는 기술로 북한이 관련 행사를 개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선친선협회 측은 이번 행사에 북한을 비롯해 세계 각국에서 약 100여명이 참가했다고 RFA에 전했다.

행사에는 한국, 일본, 이스라엘의 여권을 소지한 사람과 언론인을 제외하고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비용은 항공와 숙박, 식사 등을 모두 포함해 1인당 3,300유로(한화 약 420만원)다.

조선친선협회는 이번 행사를 통해 “북한이 세계 다른 나라와 친선은 물론 교류 및 기술 협력 관계를 발전시키길 기대한다”며 “참가자들의 의견과 세계 각국의 관련 전문가, 기업들의 큰 관심을 바탕으로 향후 훨씬 더 큰 규모로 두 번째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문가 초빙 설명회 등을 포함한 블록체인 회의는 오는 22일과 23일 양일 간 진행되며, 남은 일정은 판문점과 김일성광장, 평양외국어대학교, 대동강 맥주공장 등을 방문한다.

한편 암호화폐 종류의 하나인 비트코인의 사용처를 알려주는 사이트 ‘코인맵’에 따르면 현재 북한 내에서 비트코인을 화폐처럼 사용할 수 있는 업소도 평양에 4곳, 원산에 1곳이 있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