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안장식에서 부인 이희호여사와 아들 김홍일씨가 슬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류원근 기자]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인 김홍일 전 의원이 20일 오후 별세했다. 향년 71세.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8분께 서울 서교동 자택에서 김 전 의원이 쓰러져 있는 것을 주택관리인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김 전 의원은 구급대에 의해 신촌세브란스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오후 5시4분께 사망판정이 내려졌다. 김 전 의원은 1980년 '김대중 내란음모사건' 당시 안기부에 체포돼 극심한 고문을 당한 뒤 후유증을 얻었다. 목 디스크를 앓았으며, 10년 가량 파킨슨병에 시달리기도 했다.

1948년 전남 목포에서 출생한 고인은 서울 대신고, 경희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다. 1995년 목포 신안갑에서 새정치국민회의 후보로 15대 국회의원에 당선돼 정치에 발을 디뎠다. 이후 더불어민주당 전신인 새천년민주당에서 16대 의원을, 열린우리당 창당으로 둘로 쪼개진 뒤 남은 민주당에서 17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고인은 나라종금 사장으로부터 인상청탁의 대가로 1억5,000만원을 수수한 혐의로 지난 2006년 9월에 의원직을 상실했고, 이듬해인 2007년 2월 특별사면됐다. 그는 의원직을 잃은 뒤에는 외부에 모습을 거의 드러내지 않았다.

고인의 장례식장은 신촌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됐다. 가족으로는 아내와 딸 3명이 있다.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