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폼페이오 장관 "동맹국 이란산 원유 대체 과정 지원할 것“

center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이란산 원유 수입 금지 조치 적용의 예외를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

이란을 한층 더 압박하기 위한 조치로, 원유 공급 감소로 인해 당분간 국제유가 상승이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은 이란 원유 수입국들에 대한 감축 예외조치(Significant Reduction Exceptions·SREs)를 재발효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예외조치는 5월 2일 자정에 만료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 중국, 일본 등 8개국은 5월 3일 0시부터 이란산 원유를 수입할 수 없게 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동맹국과 파트너들이 이란산 원유를 대체하는 과정을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이란 지도자들이 파괴적인 행동을 바꾸고, 이란 국민의 권리를 존중하며 협상테이블로 돌아올 떄까지 이란 정권에 대한 압박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란산 원유를 구입하는 나라는 미국의 제재를 맞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미 백악관도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5월초 만료되는 'SREs'를 더 이상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는 동맹국들과 함께 이란산 원유가 시장에서 사라져도 국제적 공급이 충족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 정부의 이같은 조치는 이란산 원유 수출을 '제로(0)'로 만들어 이란의 주요 수입원을 차단하려는 목적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CNBC가 보도했다.

미국은 지난해 5월 이란 핵협정을 탈퇴한 이후 광범위한 대이란 제재를 복원했으며, 같은해 11월 한국을 포함해 8개국에 대해 180일간 원유 수입을 가능하게 한 예외를 인정했었다.

당시 미국은 이러한 제재 예외 인정기간을 6개월마다 갱신하도록 했다. 하지만 미국은 5월 2일을 끝으로 이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한시적 예외를 인정받았던 한국과 중국, 일본, 인도, 이탈리아, 그리스, 대만, 터키 등 8개국 가운데 이미 그리스, 이탈리아, 대만 3개국은 이란산 원유 수입을 '0'으로 줄였다.

미국의 이번 조치로 하루 100만 배럴의 원유 공급이 줄어들게 되고, 당분간 국제유가는 상승할 것으로 분석되고 있디.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