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사진=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김봉수 기자]
산업은행 등이 총 1조6000억원을 아시아나항공에 투입할 계획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에 영구채 매입 5000억원, 신용한도 8000억원 등 총 1조6000억원을 투입해 자본을 확충하고 유동성 문제를 해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7시 30분께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회사의 영업 상황이 양호하고 대주주가 인수·합병(M&A) 동의를 포함한 신뢰할 만한 자구안을 제출한 점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