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정부가 5G 기반 기술 사업화를 돕기 위해 관련 기술과 성공 사례를 한 자리에 선보인다. / 사진 출처 = 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정부가 5G 기반 기술 사업화를 돕기 위해 관련 기술과 성공 사례를 한 자리에 선보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24일부터 나흘간 코엑스에서 정보통신기술(ICT) 연구개발(R&D) 성과 홍보 및 중소·중견기업의 기술 교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2019년 ICT 기술사업화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5G와 함께 새로운 미래를 열다'는 슬로건 아래 5G, 인공지능, 홀로그램 등 110종의 우수 연구개발 성과 및 사업화 성공사례를 전시한다. ▲기술전시회 ▲마케팅의 장 ▲정책강연의 장으로 구성돼 있다.

기술전시회에서는 70여개 기관, 기업이 참여해 정밀한 골프 스윙분석 및 모바일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이용 가능한 가상현실, 입체(3D) 콘텐츠 플랫폼을 이용한 동물 형상화 홀로그램 등 기술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출연연구소 등에서 우수 연구개발 기술의 이전 설명회를 개최하고, 벤처기업협회는 ‘ICT 벤처 투자유치 설명회’를 통해 국내 중소·벤처기업의 투자유치를 지원한다. 경희대 이경전 교수와 한국창의과학진흥협회 권희춘 부회장은 강연을 통해 5G 기반의 미래사회 모습을 제시한다.

이 밖에 전시참가 기업들은 1인 크리에이터 및 IT 칼럼니스트와 함께 신기술을 소개하는 테크 콘서트와 청년 인재에게 취업기회를 제공하는 인재채용 설명회 등을 진행한다.

한편 과기정통부 민원기 2차관은 개막식 환영사를 통해 최근 발표한 5G플러스 전략을 통한 정부의 적극적인 5G 전·후방산업 육성 의지를 표명할 계획이다.

아울러 단국대 최용근 교수 등 7명의 연구자, 5G 서비스·콘텐츠 관련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5G 서비스 공모전‘에 입상한 손수영 대학생 등에게 과기정통부장관상을 수여한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윤기설 칼럼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