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4(목)
center
23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사진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23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145.34포인트(0.55%) 상승한 2만6,656.39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전일 대비 25.71포인트(0.88%) 오른 2,933.68에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일 대비 105.56포인트(1.32%) 급등한 8,120.82로 장을 마감했다.

특히 트위터는 이날 월간 유료 회원이 3억3,000만을 돌파해 시장 예상치인 3억1,800만을 넘었다고 발표한 뒤 16% 가량 주가가 상승했다.

스냅챗은 1분기 사용자가 400만명이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들의 매출은 3억2,000만달러를 기록하며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다.

페이스북, 아마존 등 기술주들도 1분기 실적 발표를 하루 앞두고 1% 가까이 올랐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