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20.06.02(화)
center
신한은행 본점 (사진출처=신한은행)
[글로벌경제신문 이슬비기자]
신한금융그룹이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 9,184억원을 기록하면서 리딩뱅크 자리를 지켰다.

25일 신한금융이 발표한 '2019년 1분기 경영실적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1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7.1% 증가한 9,18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번 호실적은 오렌지라이프 인수로 인해 비이자이익이 급등한 영향이 컸다.

1분기 그룹 비이자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1.2% 증가한 8,22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1월 편입된 오렌지라이프의 59.15% 지분 손익이 연결손익에 포함됐다.

단 매수원가에서 순자산을 뺀 염가매수차익은 이번 실적에 반영되지 않았다.

이자이익은 전분기 대비 5.1% 증가한 1조9,080억원을 기록했다. 대출이 성장하고 양호한 마진 흐름을 보인 영향으로 분석된다.

자산건전성도 안정적인 흐름을 보였다. 고정이하여신 비율은 0.54%로 전년 동기 대비 0.1%p 감소했다.

자기자본이익률은 10.74%로 전년 동기 대비 0.14%p 줄었으며, 총자산이익률도 0.82%로 전년 보다 0.02%p 감소했다.

그룹사별로는 신한은행의 당기순이익이 6,00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 늘었다.

신한카드의 당기순이익은 1,391억원으로 12.2% 감소했으며, 신한금융투자의 당기순이익은 27% 줄어든 97억원을 기록했다.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원(One)신한 전략을 바탕으로 그룹사간 협업이 내재화돼 시장의 우려를 불식하는 안정적인 상과를 창출했다"며 "오렌지라이프 편입을 통해 안정적으로 보험이익을 시현했다"고 말했다.

이슬비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녕'한 사회, 자원봉사가 만든다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장재현의 부동산 톡!톡!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총수 열전
2020 국민의 선택 4.15총선
21대 총선 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시니어 신춘문예 당선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