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23(금)
[글로벌경제신문 차미혜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대한장애인체육회(회장 이명호), 전라북도·전라북도교육청·전라북도장애인체육회와 함께 '제13회 전국장애학생체육대회(이하 학생체전)를 오는 14일부터 17일까지 전라북도 일원에서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학생체전은 17개 시도에서 3천608명(선수 1천886명, 임원 및 관계자 1천722명)의 선수단이 참가하며 선수들이 1년 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선보이는 무대이자 화합과 소통의 장이다.

특히 실력이 우수한 학생들에게는 국가대표가 될 기회가 부여된다. 지난 제11회 학생체전에서 수영 3관왕을 달성한 전형우 선수(지체, S9 등급)는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수영 남북단일팀 단체전에 출전해 동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은 초등부, 중등부, 고등부로 구분해 총 15개 종목에 출전하며, 경기 종목은 육성 종목과 보급 종목으로 나뉜다.

육성 종목은 패럴림픽 및 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 종목으로서 우수 선수 발굴을 위한 전략적 종목이며, 보급 종목은 생활체육 저변 확대를 위한 종목으로써 대중도가 높은 종목 중심으로 선정됐다. 특히 어울림스포츠로 슐런이 전시 종목으로 선정됐다.

종목을 분리함으로써 육성 종목의 꿈나무 선수들을 조기에 발굴·육성해 중장기적인 국가대표 경기력 향상을 목표로 하는 동시에 보급 종목의 학생 선수들이 다양한 종목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해 성인이 된 이후에도 생활체육 동호인 활동을 지속해서 할 수 있게 유도했다.

문체부는 이로써 스포츠를 통한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는 여건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학생체전의 메달 집계 상황 및 경기 일정 등은 대회 공식 홈페잊;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대회 관련 소식은 공식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스포츠는 장애인의 삶을 건강하고 자신감 있게 유지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매우 유용한 수단"이라며 "장애 학생들이 이런 대회를 통해 다양한 종목을 경험하고, 체육활동을 지속해서 할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를 위해 비용 문제로 체육을 향유하지 못하는 장애인이 생기지 않도록 장애인 대상 스포츠강좌이용권을 점차 확대하고 일상에서 즐기는 생활밀착형 장애인 체육시설 '반다비 체육센터'를 25년까지 신규로 150개를 건립해 더 많은 선수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장애인스포츠 스타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차미혜 기자 news@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