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암호화폐 거래소 벤타스비트(VENTASBit)에 블록체인 기반 보상 플랫폼 ‘아하(AHA)토큰’과 블록체인 소셜 미디어 플랫폼 ‘피블(PIBBLE)코인’이 상장을 앞두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 사진 출처 = 벤타스비트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암호화폐 거래소 벤타스비트(VENTASBit)에 블록체인 기반 보상 플랫폼 ‘아하(AHA)토큰’과 블록체인 소셜 미디어 플랫폼 ‘피블(PIBBLE)코인’이 상장을 앞두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도둑상장’이라는 트렌드가 돌고있는 가운데, 벤타스비트의 이동윤 대표이사는 “탈중앙화 플랫폼에서 발행된 토큰을 상장하는 것은 도둑상장이라는 단어와는 부합하지 않는다”며 “거래소는 고객들이 원하는 상품을(코인) 준비해 거래되게 하는 것이 암호화폐 생태계의 거래소의 책임이며 의무”라고 밝혔다.

벤타스비트 거래소 관계자는 “그간의 이용 고객들의 의견을 수렴, 아하(AHA)와 피블(PIBBLE)이 보여준 기술적인 안정성과 서비스의 잠재력에 대한 확신을 갖고 상장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번 상장 예정 프로젝트 중 하나인 아하(Aha)는 블록체인 기반의 참여자 토큰 보상형 Q&A서비스 플랫폼으로써, 양질의 질문과 답변을 선별해내어 사용자에게 아하토큰(AHT)를 지급한다.

향후 상장 후, 아하 내부 서비스인 아하컨설팅(세무법률/인사/노무/재테크/부동산 등)과 아하라이브(분야별 전문가 및 현업 실무자와의 LIVE 질의응답)를 이용할 수 있으며, 외부 제휴처 사용, 법정화폐로 교환이 가능하다.

벤타스비트 관계자는 “코인의 거래소 상장 절차가 매우 까다롭지만 프로젝트의 안전성과 성장 가능성에 대한 확신이 있다면 상장을 결정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이용 고객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많은 코인들을 상장할 것”이라고 전했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