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center
KT의 알뜰폰 자회사인 KT 엠모바일(대표 박종진)은 직영 온라인몰과 오프라인 판매점을 통해 샤오미 ‘홍미노트7’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 사진 출처 = KT엠모바일
[글로벌경제신문 안종열기자]
KT의 알뜰폰 자회사인 KT 엠모바일(대표 박종진)은 직영 온라인몰과 오프라인 판매점을 통해 샤오미 ‘홍미노트7’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6.3인치 노치 디스플레이, 4GB 램과 64GB 용량, 그리고 퀄컴 스냅드래곤 660 프로세서로 무장한 ‘홍미노트7’은 외산 중저가 스마트폰 중 가장 성공한 모델로 꼽힌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못지않은 듀얼 카메라와 배터리 용량을 제공하며 듀얼 유심을 지원해 업무용 폰과 일반용 폰으로 나눠 사용할 수 있다.

KT 엠모바일 직영 온라인 몰에서 월 기본료 1만 4천 원 대 이상의 요금제로 24개월 약정 가입하는 고객은 단말기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선착순 300명에게는 케이스, 강화 유리 필름과 함께 6만 원 상당의 샤오미 정품 액세서리 패키지를 제공한다.

또한 KT 엠모바일은 이통업계 중 유일하게 오프라인 대리점을 통해 ‘홍미노트7’을 선보여 고객이 직접 체험하고 구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전승배 KT 엠모바일 사업운영본부장은 “저렴한 요금과 함께 가성비 높은 스마트폰을 사용하고자 하는 스마트 컨슈머를 위해 ‘홍미노트7’을 선보이게 되었다”라고 전하며 “학생, 장년층 등 고가 스마트폰이 부담스러운 고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안종열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