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경제신문

2019.08.23(금)
center
사진출처=뉴시스
[글로벌경제신문 이재승 기자]
15일 오전 전국 시내버스노사가 임금인상협상에 극적으로 합의해 예고된 전국버스노조의 파업이 울산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지역에서 철회 및 유보되며 전국적인 출근길 버스대란’ 사태는 일어나지 않았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울산을 제외한 12개 지자체는 협상이 타결되거나 파업이 보류됐다.

서울과 부산, 대구, 인천, 광주, 경남, 전남 등 7개 지자체 버스노사의 임금∙단체협약이 타결됐다. 경기와 대전, 충북, 충남, 강원 등 5개 지역 버스노조는 파업을 보류했다. 울산만 유일하게 막바지 교섭을 진행 중이다.

서울시내버스 운송사업조합(사측)과 노동조합은 14~15일 약 12시간 동안의 협상 끝에 합의안을 도출했다. 노사는 임금 3.6% 인상, 정년 61세에서 63세로 2년 연장, 복지기금 만료시점 2024년까지 5년 연장 등에 합의했다.

아울러 사실사 파업이 결정됐던 부산도 첫차 운행시간을 넘긴 새벽 4시50분께 임금 3.9% 인상과 올 7월부터 월 24일 ‘쉬프트’제 근무를 도입하기로 합의함으로써 파행을 막았다.

경기도는 시내버스요금 인상과 함께 충청남북도와 경남, 세종시 등도 연내 시내버스 요금을 각각 올리고 임금인상안에 합의함으로써 이날 우려된 버스 총파업은 없게 됐다.

대구버스 노조는 지난 13일 저녁 임금 4% 인상, 정년 2년 연장에 합의하면서 파업을 철회했고 광주버스 노사는 6.4% 임금인상안에 합의했다.

충남버스는 일단 파업은 철회하고 노조측이 제시한 안건에 대해 협의를 계속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노조는 월 47만원 인상, 정년 60세에서 62세로 연장, 근로일수 20일에서 19일로 단축 등을 요구한바 있다.

이밖에 인천버스 노사는 올해 임금 8.1%를 올리고 향후 3년간 20%를 인상키로 합의하면서 파행을 막았다. 아울러 경기도는 노사간 입장차가 크지만 6월까지 협상을 계속하면서 파국을 막기로 했다.

이처럼 전국적인 버스파업이라는 총체적 난국을 막게 됐지만 국민 부담이 늘게 됐다는 점에서 후폭풍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일례로 서울시는 서울시내버스의 준공영제 실시로 2004년이후 3조7000억 가량을 메꿔왔는데 결국 정부가 준공영제 실시를 공언함으로써 향후 그만큼의 자금이 들어갈 것도 배제치 못하게 됐다.

또한 경기도가 인상키로한 200~400원 요금도 결국은 경기도민, 나가서는 국민들의 주머니에서 나가야한다는 점에서 후폭풍이 불가피해 보인다.

이재승 기자 news@getnews.co.kr
<저작권자 © 글로벌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곤의 '그게 말이지요'
최재식의 '놀고 쉬고 일하고'
권오용의 '행복한 경영'이야기
윤기설 칼럼
김세곤의 세계문화기행
한창호 글로벌경제연구소장의 '따뜻한 기업을 찾아서'
총수 열전